사진=비바리퍼블리카

사진=비바리퍼블리카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후불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토스 후불결제 서비스는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받은 사안이다. 금융 이력이 부족해 신용카드 이용이 어려운 청년, 주부 등에게 소액 신용 결제 기회를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서비스 대상은 만 19세 이상 이용자로 제한된다.

후불결제 가맹점에서 제품을 고른 후 결제 단계에서 '토스페이'를 누른 뒤 '후불 결제'를 선택하면 이용할 수 있다. 토스 후불결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선 자동납부 계좌 등록 후 심사를 거쳐야 한다. 월 결제 한도는 최대 30만원이다.

이달 결제 사용 금액은 다음 달 15일에 지정 계좌에서 출금된다. 서비스 수수료나 이자는 부과되지 않는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앞으로 토스 후불결제 서비스 가맹점과 사용자 규모를 순차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는 "사용자들의 금융 및 비금융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대안 신용평가모형을 활용해 위험을 최소화하는 것과 동시에 지속해서 후불결제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후불결제 서비스로 사용자의 편의성과 포용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