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국민연금의 반대를 뚫고 사내이사에 재선임됐다.

SK㈜는 29일 오전 10시 SK서린빌딩 3층 수펙스홀에서 제31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최태원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을 포함한 4개 안건이 모두 통과됐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이 최 회장에 대해 "기업가치 훼손 및 주주권익 침해 이력이 있다"며 사내이사 선임을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표했지만 이변은 없었다.

장동현 SK㈜ 대표이사는 "올해 보유 자산 포트폴리오와 투자전략을 재정비하는 한편, 투자 전문성을 강화하고 주주환원을 포함한 경영체계를 고도화 할 것"이라며 "거친 시장 환경 속에서도 적극적 수익 실현과 자산 효율화를 통해 차별적 성과를 달성하는 진정한 프런티어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SK 회장 사내이사 재선임…자사주 매입·소각 나선다

SK㈜는 이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주주환원 정책 강화도 약속했다.

이성형 재무부문장(CFO)은 "경상 배당 수입의 30% 이상을 배당하는 기존 정책에 더해 IPO 등 투자 포트폴리오에서 발생한 이익을 재원으로 오는 2025년까지 매년 시가총액의 1% 이상 자사주를 매입할 것"이라며 "자사주 소각도 주주환원의 한 옵션으로 고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투자담당 임원들의 향후 투자 전략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김양택 첨단소재투자센터장은 "올해는 그룹14(Group14) 합작회사(JV)의 음극재 상업설비 완공, 베이징 이스프링(Beijing Easpring)과의 단결정 양극재 사업 합작회사 설립 등을 통해 차세대 배터리 소재사업에서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고, 기존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지속적 성장 모멘텀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동훈 바이오(Bio)투자센터장도 "CMO 부문에서 기존 합성 원료의약품 사업의 안정적 성장과 동시에 세포·유전자 치료제 사업의 조기 가치성장을 이루고, 제약부문에서도 고성장 바이오 신약 분야에 진출해 제2의 SK바이오팜을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김무환 그린(Green)투자센터장 역시 "탈탄소(Decarbonization)를 중심으로 대체 에너지, 지속가능식품, 환경기술, 이산화탄소 처리 등 4대 핵심 영역을 중심으로 해외 유망 자산에 대한 거점 투자와 사업화 기반을 확보해왔다"며 "올해는 이들 자산을 기반으로 국내와 아시아 지역에서의 사업을 가속화하는 한편, 글로벌 핵심사업 기반을 지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SK㈜는 대기업 지주사 최초로 주총 분산개최, 전자투표제를 실시하고 기업지배구조 헌장을 발표하는 등 주주친화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지배구조헌장 전면 개정을 통해 주주를 포함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 강화 의지를 명문화 했다. 이를 바탕으로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에 10년 연속 편입된 것은 물론,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이 실시하는 ESG 평가에서도 AA 등급을 받았다.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