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6기 주총 개최…영구채 전환·배당 두고 소액주주 불만도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신임 김경배 대표 체제 아래서 새롭게 출발한다.

HMM은 29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사옥 대강당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김경배 최고경영자(CEO) 내정자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김 내정자는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인사로 선임됐다.

김 신임 대표는 앞서 지난달 9일 개최된 HMM 경영진추천위원회에서 신임 CEO 후보자로 결정된 바 있다.

HMM, 김경배 대표이사 선임…"세계 톱클래스 선사로 도약"

그는 연세대 졸업 후 현대정공(현 현대모비스)에 입사해 현대그룹 명예회장 비서실을 거쳐 현대모비스 기획실장, 현대차그룹 비서실장, 현대글로비스 대표, 현대위아 대표를 역임했다.

김 신임 대표는 현대글로비스를 9년간 성공적으로 이끈 역량을 인정받아 HMM의 차기 선장으로 낙점됐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김 신임 대표와 함께 박진기 총괄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이어 우수한 중앙대 국제물류학과 교수와 정우영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가 신규 사외이사로 영입됐다.

김 신임 대표는 취임사에서 "동반성장을 통해 오랜 시간 꿈꿔온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서의 위상을 갖추겠다"면서 "최고의 서비스, 글로벌 경쟁력을 통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HMM 주총에서는 현금배당률과 영구전환사채(CB) 전환, 매각 이슈를 두고 일부 소액주주들이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소액 주주들은 해양진흥공사와 산업은행이 HMM 전환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주가가 폭락했다며 자사주 소각을 요구하기도 했다.

또 2.2%의 배당률이 너무 낮다고 항의하는 주주들도 있었다.

HMM은 해상운임 급등 등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 13조7천941억원, 영업이익 7조3천775억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올렸다.

HMM, 김경배 대표이사 선임…"세계 톱클래스 선사로 도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