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젠셀, 글로벌시장 본격 진출…호주법인 설립
바이젠셀은 지난 28일 호주 현지 법인인 바이젠셀 오스트레일리아(ViGenCell Australia Pty Ltd.)를 설립하고 해외시장 개척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호주는 임상 기반(인프라)이 잘 갖춰져 있어 신속하게 임상에 진입할 수 있고, 향후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의 허가를 받을 때에도 임상결과를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바이젠셀은 호주 법인 설립을 통해 바이젠셀의 범용치료제 플랫폼인 바이메디어와 바이레인저의 글로벌 임상 및 라이선스아웃(L/O)에 주력한다.

또, 4분기에 해외임상 IND를 신청하고 향후 임상계획을 단계별로 밟아가며 글로벌 L/O를 추진할 예정이다.

호주법인에서 진행할 첫번째 임상시험은 바이메디어로, 중증 아토피피부염을 적응증으로 하는 파이프라인 ‘VM-AD’는 전임상에서 아토피피부염(NC/Nga mice) 동물모델 실험을 통해

유의한 효능을 확인했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호주법인 설립은 임상진행이나 각종 혜택 수혜 면에서 다양한 이점이 있어 글로벌 진출의 첫 교두보로 삼게 됐다”며 “호주법인 설립을 통해 해외임상 플랜들을 하나씩 실현시키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점진적으로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