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바이오유럽서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이전 논의"

유틸렉스가 ‘바이오 유럽 스프링(BIO Europe Spring)’에 참석해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협력 및 기술이전을 위한 논의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바이오유럽은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투자 및 기술 협력을 논의하는 행사로, 28일부터 오는 31일까지(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서 유틸렉스는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협력 및 기술이전 논의를 위한 사전 미팅 신청을 받은 결과, 현재까지 총 20여개 업체와 미팅을 확정했다.

미팅에서는 최근 좋은 성과를 보였던 킬러T세포치료제 ‘앱비앤티(EBViNT)’ 및 ‘위티앤티(WTiNT)’와 ‘EU103(VSIG4 항체)’ 등 유틸렉스의 주요 파이프라인 관련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는 "예정된 미팅들이 단편적으로 그치지 않고 좀 더 심도 깊은 논의로 이루어지도록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