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中 치루제약 표적항암치료제 잔여 계약금 수령

펩트론이 중국 치루제약으로부터 자사의 표적항암 항체치료제 후보물질(PAb001-ADC)의 기술이전에 대한 검증이 완료돼 잔여 계약금 입금이 확정됐다고 28일 밝혔다.

펩트론은 지난해 3월 치루제약과 5억4,361만달러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자료 이전 기술료로 수령하는 잔여 계약금은 선급금 300만 달러를 제외한 161만8,000달러다.

'PAb001'은 펩타이드를 이용해 특정 표적의 항체를 유도할 수 있는 펩트론의 '펩젠' 기술이 적용된 1호 항체 신약후보물질로, 암세포 특이적인 세포 표면 당단백질인 '뮤신1(MUC1)'에 결합하는 것이 특징이다.

PAb001-ADC는 치루제약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고, 유도만능줄기세포(iPSC) 기반 NK세포치료제 회사 테라베스트(THERABEST)와는 차세대 'CAR-NK' 면역항암 세포치료제를 공동 개발하고 있다.

최호일 펩트론 대표는 "향후 IND 일정에 따라 추가 마일스톤을 수령해 회사의 매출 증대에 기여할 것은 물론, 완전관해를 특징으로 하는 PAb001-ADC를 신속히 임상개발해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