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곽민철 셀바스AI 대표, 박장근 BPM엔터 대표, 최재호 BPM엔터 회장이 연예인의 디지털트윈 제작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하는 계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셀바스AI

(왼쪽부터) 곽민철 셀바스AI 대표, 박장근 BPM엔터 대표, 최재호 BPM엔터 회장이 연예인의 디지털트윈 제작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하는 계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셀바스AI

셀바스AI(6,520 +7.41%)는 회사의 ‘음성지능’ 기술력을 활용해 빅플래닛메이드엔터(BPM엔터)와 손잡고 아이돌그룹 VIVIZ와 워너원 출신 가수 하성운의 ‘디지털 트윈’ 제작하기로 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올해 안에 디지털트윈을 공개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셀바시AI는 음성합성(TTS)을 비롯한 음성인식 기술과 인공지능을, BPM엔터는 가수들의 목소리 데이터를 각각 제공한다.실제 가수와 같은 목소리를 내게 될 디지털트윈은 메타버스 서비스, 팬 사이트 등 가상 공간에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항섭 셀바스AI 사업대표는 “인공지능 기술이 엔터테인먼트와 결합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기술을 경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헀다.

최재호 빅플래닛메이트엔터 회장은 “디지털트윈을 통해 아티스트와 팬들이 소통할 수 있는 접점을 늘려나갈 예정”이라며 “음악, 콘서트, 팬미팅, 사인회 등 메타버스 안에서 좋아하는 아이돌과 시공간적 제약을 좁히며 교류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팬덤 문화를 창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