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분석…공기업 저감 투자로 온실가스 3천만t 이상 감축
10년간 온실가스 저감 투자액 1위는 중부발전…2위 포스코
최근 10년간 온실가스 저감 활동에 가장 많이 투자한 기업은 한국중부발전인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온실가스 저감 투자액과 배출량을 모두 공시한 기업 213곳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누적 투자액은 8조8천947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별 누적 투자액을 보면 한국중부발전이 1조3천20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포스코(8천713억원), SK하이닉스(7천852억원), 한국남동발전(6천280억원), 한국남부발전(6천207억원) 순이었다.

그 뒤로 한국철도공사(3천732억원), 삼성전자(3천608억원), LG화학(3천488억원), 한국동서발전(2천675억원), SK브로드밴드(2천656억원)가 차례로 10위권에 들었다.

중부발전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13년 1조81억원을 투입, 고효율 발전소인 서울복합화력발전소 1, 2호기를 건설해 저감 투자액 1위에 올랐다.

전체 저감 투자액 가운데 중부발전을 포함한 공기업 15곳의 투자액은 총 3조9천26억원으로 전체의 43.9%를 차지했다.

민간기업 198곳의 투자 규모(4조9천921억원)를 고려하면 기업 1곳당 투자액은 공기업이 월등히 많았다.

공기업이 온실가스 저감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온실가스 배출량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공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1억8천438만t(톤)으로 2011년의 2억1천838만t보다 15.6%(3천400만t) 줄었다.

반면 민간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1년 2억2천565만t에서 2020년 2억7천6만t으로 19.7%(4천441만t) 증가했다.

CEO스코어는 "민간기업의 경우 온실가스 저감 투자보다 생산시설 확충 속도가 더 빨라 투자가 빛을 보지 못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10년간 온실가스 저감 투자액 1위는 중부발전…2위 포스코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