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네 군데 돌았어요"…포켓몬빵 찾는 3040

레트로 열풍에 ‘포켓몬 빵’ 재출시
캐릭터 스티커 수집하던 3040 향수 자극
오리온 ‘와클’·'태양의 맛 썬’도 다시 나와
선풍적 인기를 모았던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의 캐릭터빵인 포켓몬빵이 재출시 했다. 재출시 빵에는 캐릭터들의 스티커 띠부띠부씰이 포함됐다. /뉴스1

선풍적 인기를 모았던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의 캐릭터빵인 포켓몬빵이 재출시 했다. 재출시 빵에는 캐릭터들의 스티커 띠부띠부씰이 포함됐다. /뉴스1

“포켓몬 빵 아직 남아있나요?”

30대 직장인 방모 씨는 며칠 전부터 스티커를 모으기 시작했다. 20여년전 빵을 사먹으며 스티커도 모으던 ‘포켓몬스터 빵’이 다시 나와서다. 방 씨와 같은 이가 적지 않았던 것인지 포켓몬 빵을 한번 사먹으려면 편의점 서너군데는 기본으로 돌아야 한다는 게 그의 이야기다.

1990년대 출시돼 캐릭터 스티커 수집 열풍을 불러일으킨 포켓몬스터 빵이 재출시되면서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대 초 출생)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포켓몬 빵의 재출시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편의점에는 예약 구매 고객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빵이 다시 나온 것처럼 국내 제과 제과업체들이 소비자 요구를 반영해 단종시켰던 제품을 재출시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30~40대 소비자들의 향수를 자극해 매출을 올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PC삼립은 오는 23일부터 편의점과 일반 수퍼마켓에서 포켓몬 빵을 판매할 예정이다. '고오스 초코케이크'와 '파이리 핫소스빵'이 대표 상품이다. 가격은 개당 1500원이다.

재출시된 빵에는 포켓몬스터 캐릭터 스티커(띠부띠부씰·159종)가 포함된다. 1999년 포켓몬 빵이 출시될 당시 초등학생 사이에선 빵 속에 들어있는 포켓몬 띠부씰의 수집이 광풍이었다. 포장을 뜯기 전에는 600여종 가운데 어떤 게 들어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진열된 빵을 뭉개면서 씰을 들여다 보는 아이들이 적지 않았고, 씰만 갖고 빵은 버리는 경우도 많아 ‘어린이들에게 낭비를 조장한다’는 비난이 일기도 했다.

이 띠부씰 열풍이 20여년이 지난 최근 다시 재현되는 기미가 보인다는 게 유통업계의 판단이다. 레트로 열풍으로 밀레니얼 세대 사이에서 포켓몬 빵이 재조명되면서 온라인에서 재출시에 대한 화제가 이어져서다. 현재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포켓몬 스티커를 웃돈을 주고 사겠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으며, 모음집 한 권의 거래가가 60만원대까지 치솟았다.
한솥도시락은 지난해 6월 한정 수량으로 출시된 ‘토마토 미트 파스타’, ‘트리플 치즈 파스타’, ‘토네이도 소세지 파스타’ 등을 최근 다시 내놨다. /한솥 제공

한솥도시락은 지난해 6월 한정 수량으로 출시된 ‘토마토 미트 파스타’, ‘트리플 치즈 파스타’, ‘토네이도 소세지 파스타’ 등을 최근 다시 내놨다. /한솥 제공

이처럼 최근 소비자 요구로 과거 상품들이 재출시되고 인기를 끄는 경우가 속속 나오고 있다. 2000년대 바삭한 식감으로 인기를 누렸던 오리온의 ‘와클’이 단종 15년만인 지난해 초 재출시됐다. 와클은 지난 10개월 동안 누적판매량 780만개(매출액 60억원)를 기록했다. 2016년 공장 화재로 생산이 중단된 ‘태양의 맛 썬'도 소비자 요청으로 2018년에 재출시된 뒤 지난달 말까지 1억3000만개(매출액 1145억원)가 넘게 팔렸다.

과자 뿐만이 아니다. KFC는 2020년 10월에 팔던 ‘치르르치킨’을 다시 내놨다. 치킨에 치즈 시즈닝이 뿌려진 이 제품은 단종 이후에도 회사 게시판이나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재출시 요청이 꾸준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솥도시락은 지난해 6월 한정 수량으로 출시된 ‘토마토 미트 파스타’, ‘트리플 치즈 파스타’, ‘토네이도 소세지 파스타’ 등을 최근 다시 내놨는데, 자사 공식SNS 채널에서 진행한 ‘2021년 신메뉴 어워즈’ 조사에서 판매 요구가 높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소비자들은 상품을 구매하는 것에서 나아가 기업의 공식 홈페이지나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제품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며 판매에 직접 관여하는 성향을 보인다”며 “고객과의 직접 소통으로 재출시되는 제품들은 성공 가능성이 높아 업체들이 소비자들의 동향을 빠르게 살피는 편”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