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연수 부회장의 '모내기 투자'

"유통업계 빅3 벽 넘어보자"
1년간 '될 기업' 12곳에 베팅

슈퍼마켓 등 신선식품 플랫폼
작년 인수한 '요기요'와 결합
'1시간 내 배송' 속도로 승부
GS리테일은 유통업계에서 4위에 머물러 있다. 2005년 유통 전문기업으로 독립한 이후 아직 ‘빅3’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백화점은 롯데쇼핑이 선점했고, 대형마트는 신세계그룹 차지였다. 인수합병(M&A)으로 외연을 확장한 현대백화점그룹 역시 지난해 매출 약 25조원으로 GS리테일(16조원, 이상 추정치)을 멀찌감치 앞섰다.

최근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이런 시장 판도를 뒤집을 ‘조용한 반란’을 시도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요기요, 메쉬코리아, 무신사 등 12개사에 5500억원을 투자했다. 2011년부터 합산하면 약 40개사, 1조원에 달한다. 일종의 모내기식 투자로 달성하려는 목표는 아직 절대강자가 없는 ‘퀵커머스 1등’이다. 사람과 펫(반려동물)을 위한 신선 먹거리를 1시간 안에 문 앞에 배송해주는 e커머스 플랫폼을 경쟁사보다 빠르게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요기요·GS샵의 양대 플랫폼화 전략
GS리테일, 절대강자 없는 퀵커머스 잡는다

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은 지난해 8월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와 공동으로 인수한 요기요를 자사 ‘간판’ 플랫폼으로 만들기 위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GS더프레시 GS프레시몰 등 기존 신선식품 온라인몰을 요기요에 통합시키는 전략이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GS리테일의 가장 큰 고민은 소비자를 유입시킬 온라인 간판이 마땅치 않은 점”이라며 “먹거리는 요기요로 통합하고, 패션 뷰티 등 비식품은 홈쇼핑에 기반한 GS샵으로 키우는 것이 중장기 비전”이라고 분석했다.

요기요의 월간활성이용자(MAU)는 지난달 말 약 950만 명에 달했다. 배달앱 시장에서 배달의민족에 이어 2위다. 업계에서 처음 시도한 구독 서비스인 요기패스는 출시 두 달 만인 지난달에 가입자 50만 명을 넘었다.

GS리테일은 우선 전국 330여 개에 달하는 슈퍼마켓을 요기요와 결합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배민의 B마트와 같은 개념이지만 구현 속도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계산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GS수퍼마켓은 일찌감치 가맹점 비율을 50% 이상으로 올려 경쟁사와 달리 연간 100억원 이상의 흑자를 낸다”며 “대부분 도심에 있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배민보다 빠른 퀵커머스 1등 향해 진격
GS리테일은 지난해 3월 홈쇼핑과 합병한 이후 공격 모드로 전환했다. 최근 10년간 투자액의 절반가량을 작년에 집행했다. 엔젤 투자에 가까웠던 스타트업 투자도 방향성을 찾기 시작했다. 지난해 메쉬코리아와 카카오모빌리티에 각각 508억원, 650억원을 투자한 것이 대표적이다. 퀵커머스를 실현하기 위한 ‘속도’에 집중했다는 얘기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쿠팡, 네이버, 컬리 등은 도시 외곽에 대형 물류센터를 마련해 주문 후 다음날 새벽에 배송해주는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며 “편의점과 슈퍼마켓을 보유한 GS리테일은 도심에 특화된 7시간 이내 배송(퀵커머스)을 구현하는 데 최적화돼 있다”고 설명했다.

공생형 투자 전략도 허 부회장의 뚝심이 빚어낸 성과로 평가된다. 사모펀드가 참여한 펫프렌즈를 포함해 상당수 투자가 재무적 투자자(FI)와 동행하는 구조다. IB업계 관계자는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그룹은 투자를 해도 최대주주가 되길 원하고, 경쟁이 될 만한 플랫폼엔 돈을 넣지 않는 경향이 강하다”며 “GS리테일은 상대적으로 절박함이 강해서인지 투자 유연성이 높은 편”이라고 했다.

허 부회장의 지난해 투자 목록엔 무신사, 쿠캣 등 패션과 음식을 대표하는 플랫폼기업도 들어 있다. 공식적으로 양사가 인정하고 있지는 않지만 IB업계에선 GS리테일이 당근마켓에 100억~300억원을 투자한 주요 주주로 알려져 있다.

GS리테일의 퀵커머스 1등 전략이 성공하기 위해선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지적도 나온다. 요기요만 해도 최근 부사장 2명이 퇴사하는 등 인력 이탈 조짐이 보이고 있다. 퀵커머스가 새벽배송만큼 시장 규모를 키울 수 있을지도 의견이 분분하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