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혈액제제 완제품 384억원어치 남미 수출

SK플라즈마는 남미 소재 의약품 판매 기업 카이리(Khairi S.A.)에 알부민, 리브감마 등 혈액제제 완제품 384억원어치를 수출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카이리는 아르헨티나, 도미니카공화국, 베네수엘라, 과테말라, 볼리비아, 칠레,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8개국에 혈액제제를 공급할 수 있는 권한을 갖는다.

양사는 각국 납품에 필요한 인허가 절차를 공동으로 밟아 이르면 2년 후 각 국가에 본격적으로 공급하기 시작할 방침이다.

SK플라즈마가 혈액제제 완제품 수출 계약에 성공한 것은 이달 6일 중동 지역 수출 계약 이후 올해 들어 두 번째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남미 국가 대다수는 자체 혈액제제 개발과 제조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지 못한 상황이며, 시장은 연간 1조5천억원대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