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익 12조4103억…전년비 147.6%↑
배당 규모 확대 등 새 주주환원정책 발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111,000 -2.20%)가 메모리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지난해 43조원에 육박하는 사상 최대 매출을 거뒀다. 반도체 슈퍼 호황기였던 2018년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매출액이 42조9978억원으로 전년 대비 34.8% 증가했다고 28일 공시했다. 2018년 기록한 종전 최대 매출(40조4450억원)을 3년 만에 뛰어넘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2조4103억원으로 전년 대비 147.6%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9%, 순이익은 9조6162억원이다. 영업이익은 2018년(20조8437억원) 이후 3년 만에 최대치다.

SK하이닉스는 "공급망 차질 등 불확실한 시장 환경 속에서도 비대면 정보통신(IT) 수요가 늘었고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적극 제품 공급에 나서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D램 사업에서 PC, 서버 제품 등 응용 분야의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수익성 확보에 집중한 점이 주효했다. 업계 최초로 개발한 차세대 메모리 DDR5 등 고부가 가치 제품에서 품질 경쟁력을 확보해 매출을 끌어올렸다.

지난해 3분기에 흑자 전환한 낸드 사업에서도 128단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 평균을 크게 뛰어넘는 판매량 증가율을 기록, 연간 기준으로도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지난해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 12조3766억원, 영업이익 4조219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사상 처음 분기 기준 12조원을 넘어섰고 영업이익도 2분기 연속 4조원대를 이어갔다.

SK하이닉스는 올해 시장환경에 대해 "공급망 이슈가 하반기에 점진적으로 해소되고 메모리 제품에 대한 시장의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면서 "이에 맞춰 D램 사업에서는 재고를 탄력적으로 운영해 시장의 변동성을 줄이면서 수익성에 집중하는 전략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낸드 사업에서는 규모의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구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 1단계 절차가 마무리되며 출범한 미국 자회사 솔리다임의 SSD 사업이 추가돼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약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SK하이닉스 경기 이천 M16 공장 전경 [사진=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 경기 이천 M16 공장 전경 [사진=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는 주당 배당금을 1540원으로 결정했다. 전년(1170원)보다 30% 넘게 올렸다. 또 올해부터 2024년까지 새로운 배당 정책을 적용하기로 하고 기존에 1000원이었던 주당 고정배당금을 1200원으로 올렸다. 잉여현금흐름(FCF)의 5%를 추가로 배당하는 기조도 유지한다. 이와함께 SK하이닉스는 향후 3년간 창출되는 FCF의 약 50%를 주주환원 재원으로 쓰고 상황에 따라 자사주 매입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1분기 중 대졸 신입과 경력사원 공채에 나선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미국 낸드 자회사 솔리다임 출범, 이천 M16 팹 본격 가동 등 미래 신성장동력 준비를 위해 예년보다 채용 규모를 늘리기로 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