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넷마블이 신작 게임 20여 종을 발표했습니다.

특히 이번 신작에는 P2E, 이른바 돈 버는 게임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는데요.

블록체인, 메타버스 등과의 연계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양현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넷마블이 공개한 블록체인 기반 P2E게임 '모두의 마블'입니다.

GTX가 들어서는 땅의 투자가치를 판단해 부동산을 구매합니다.

NFT를 통해 거래하는 형태로, 건물 가격이 오를 때 되팔아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넷마블이 이번에 공개한 신작 게임 20여 종 중 블록체인과 결합한 모델이 전체의 30%를 차지합니다.

넷마블은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에 적합한 코인 발행과 상장도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국내에선 아직까지 '사행성'을 이유로 P2E 게임을 출시하지 못하는 상황.

이 때문에 '모두의 마블'과 같은 게임의 경우 P2E 요소를 제거해야 국내 출시가 가능합니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 : 유독 게임하고만 연계돼서 출시가 안된다는 건 다시 한번 고민해 봐야 되는 관점이 아닌가라고 생각합니다. P2E 게임 출시를 막는 것보다는 적절한 규제를 하면서 출시는 열어주되 출시 이후 나올 수 있는 다양한 부작용들을 확인해가며 규제를 강화하는 쪽으로 가는 게 올바른 방향이 아닌가]

전문가들은 그러나 P2E가 '마법의 단어'는 아니라고 말합니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 : 확률형 아이템과 P2E가 강하게 결합돼 결국 P2E 게임 본질이 유저가 돈을 버는 게 아니고 게임사가 돈을 버는…그런 문제를 개선해 진정으로 유저와 게임사가 성과를, 게임사가 벌어들이는 돈을 공유하는 게 P2E의 본질인데]

국내 게임업계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부상한 P2E를 건전한 방향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양현주입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P2E 진출 선언한 넷마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