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풀베팅' 슈퍼개미, 하루 만에 7억5000만원 벌었다

LG에너지솔루션(426,500 -2.74%) 공모주 청약에서 증거금 729억원을 넣은 슈퍼개미 6명이 하루 만에 7억5000만원에 달하는 차익을 얻은 것으로 추정된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유가증권시장 상장일인 이날 시초가 59만8000원보다 9만4000원(15.41%) 내린 50만5000원에 장을 마쳤다. 다만 공모가인 30만원보다는 68.33% 오른 수준이다.

공모주에 투자했다면 주당 차익이 20만5000원인 셈이다. 대표 주관사 KB증권을 통해 공모주 48만6000주를 청약하고 증거금으로 729억원씩 투입한 6명도 상당한 이익을 봤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1인당 LG에너지솔루션 3644∼3646주를 배정받았으며 공모가 기준 주식 평가액은 각각 10억9000만여원 규모였다. 이날 종가 기준 주식 평가액 18억4000만여원과 비교하면 이들이 하루 만에 얻은 차익은 약 7억5000만원 수준이다. 장중 고가이자 시초가인 59만8천원 기준 따져보면 평가 차익은 1인당 10억9000만원가량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