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보안업체인 에이아이스페라 (AI Spera, 대표이사 강병탁)가 27일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전문 기업 모스랜드(Mossland, 대표 손우람)와 'NFT 프로젝트’ 파트너 및 가상자산의 사이버위협 위협 대응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에이아이스페라는 모스랜드가 세계 최대 NFT 플랫폼인 오픈시(opensea)에 출시한 CyberTHUG PFP(Profile Picture) NFT 프로젝트에 보안기술을 적용하게 된다.



에이아이스페라 강병탁 대표는 “모스랜드의 블록체인 기술과 에이아이스페라의 IP 주소 인텔리전스 및 공격표면 자산 데이터 수집 및 분석 기술을 결합하여 다양한 협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모스랜드 손우람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에이아이스페라의 보안 기술을 적용해 고도화된 가상자산 보안 체계를 확보하게 됐다”며,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신뢰도 높은 암호화폐 가상경제 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