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과천·남양주 별내에 통합공공임대주택 1천181가구 첫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7일부터 통합공공임대주택 첫 공급을 시작했다.

'통합공공임대주택'은 기존 영구·국민·행복주택 등 다양한 유형의 공공임대주택을 하나의 유형으로 통합한 주택이다.

입주자격을 확대해 다양한 계층이 함께 어울려 거주 가능하며, 유형별로 달라 복잡했던 기존 입주자격 등도 단순화했다.

최장 30년간 거주할 수 있고 공급 주택형을 다양화해 실수요자의 선택권을 넓힌 것도 특징이다.

LH는 첫 통합공공임대로 과천 지식정보타운 S-10블록 605가구, 남양주별내 A1-1블록 576가구 등 총 1천181가구를 공급한다.

과천은 이날 입주자 모집공고를 냈고, 남양주는 28일에 공고한다.

입주 자격은 입주자 모집공고일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 자산 2억9천200만원 이하, 자동차가액 3천496만원으로 일원화했으며, 이 기준을 충족하는 무주택가구 구성원이면 누구나 신청·입주할 수 있다.

공급물량의 60%는 다자녀가구, 신혼부부, 한부모가족 등에게 우선 공급하고, 40%는 일반공급(주거약자용 포함) 물량이다.

임대료는 신청 가구의 소득 수준에 따라 다르게 책정되며 세대원의 수에 따라 신청 가능한 주택형도 다르므로 유의해야 한다.

우선공급 신청자격 등 자세한 사항은 반드시 입주자모집공고문을 확인해야 한다.

신청·접수는 다음달 15일부터 진행되며 LH청약센터(apply.lh.or.kr) 또는 모바일앱 LH청약센터를 통한 온라인 접수가 원칙이다.

고령자 등 인터넷 신청이 어려운 경우에 한 해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