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밤 사이 IMF가 충격적인 보고서를 내놓았는데요. 올해 우리 경제 성장률이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일본에 역전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어제 국내 증시도 패닉 셀링이 나올 정도로 주요국 중에서 하락폭이 가장 큰 상황에 기준 금리 연속 인상이 동학 개미 입장에서는 불만일 수밖에 없는데요. 오늘은 이 내용 알아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도움 말씀에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 나와 계십니다.

Q. 안녕하십니까? 오늘 미 증시는 여전히 불안한 모습인데요. 특이사항을 중심으로 정리해 주시지요.

-월가, 이번 주는 펀더멘털 요인에 주목

-이번 주 발표된 각종 경제지표, 일제히 하락

-올해 1월 PMI 지수, 서비스와 제조업 모두 하락

-1월 소비자신뢰지수, 리치몬드 제조업지수 하락

-월가, 이번 주는 펀더멘털 요인에 주목

-美 경제 최후 버팀목 ‘주택지수’ 동반 하락세

-올해 4월 말 발표 예정, 1분기 성장률 2%대로 하락?

-작년 4분기 기업 실적, 비용 요건 악화 등으로 둔화

Q. 올 들어 경제지표가 둔화되는 가운데 IMF 경제전망에서 美 경제 성장률 하락 확대가 미국 증시를 어렵게 하지 않았습니까?

-IMF 중간 전망, 세계 경제 성장률 큰 폭 하향

구분 2021년 10월 2022년 1월

세계 경제 4.9% 4.5%

선진국 4.5% 3.9%

신흥국 5.1% 4.9%

-IMF 중간 전망, 세계 경제 성장률 큰 폭 하향

-국가별 기준상, 美 성장률 하향 조정폭 최대

-구분 2021년 10월 2022년 1월

미국 5.2% 4.0%

-슬로플레이션 우려 확산→올 들어 증시부진 요인

Q. IMF기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불과 3개월 만에 크게 낮춘 데에는 특별한 요인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어떤 요인입니까?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하향 ‘5대 요인’ 지적

-코로나, 오미크론 전염과 변이종 충격 지속

-공급망 붕괴, 제2 냉전 조점으로 쉽지 않아

-다중 복합 공선형 인플레, 각국 대응 ‘난기류’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하향 ‘5대 요인’ 지적

-연준 등 각국 중앙은행 ‘급진적 출구전략’ 추진

-취약 신흥국 중심 국가채무, 재정 역할 제한

-올해 4월 정기 전망, 추가 하향 조정 확률 높아

Q. 이번 IMF의 중간 전망에서 인도는 오히려 성장률은 큰 폭으로 상향 조정됐지 않았습니까?

-인도, 작년 1분기까지 코로나 최대 피해

-모디 총리, 탄핵까지 거론될 정도로 혼란

-저가매력 ‘인도 적립식 펀드’ 추천

-모디의 주도력과 국민의 ‘절치부심’ 방역

-바이든 정부의 EPN 중심축 국가로 부상

-시진핑의 빅테크 규제, 반사적인 이익 겹쳐

-IMF, 인도 성장률 상향 조정

2021년 10월 2022년 1월

8.5% 9.0%

Q. 문제는 우리나라인데요. 이번 IMF의 중간전망에서 우리 경제 성장률이 일본에 역전당할 것으로 보이고 있지 않습니까?

-IMF, 韓 성장률 하향 조정

2021년 10월 2022년 1월

3.3% 3.0%

-韓, IMF 기준으로 선진국에 막 진입한 국가

-하지만 올해 성장률은 선진국 중 가장 낮아

-외환위기 이후, 24년 만에 일본에 역전 ‘충격’

-IMF, 日 성장률 상향 조정

2021년 10월 2022년 1월

3.2% 3.3%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의 고집스러운 금융완화

-韓 경제, 조로화 논쟁 본격화 예상

Q. 말씀을 듣고 나니깐 작년 8월 이후 한국 증시가 좋지 않은 이유가 이해가 되는데요. 올해 들어 우리 증시 하락폭이 커도 너무 크지 않습니까?

-작년 8월 “아는 종목 빚내서 더 투자해라”

-작년 8월 이후, 韓 증시 추세적인 하락국면

-코스피 지수, 작년 8월 3280→어제 2720

-취약 신흥국 빼고는 주가 하락폭 가장 커

-신3고·3C·5중고 등 韓 증시에 악재 가능성

-외국인, 작년 8월 이후 추세적인 매도세 지속

-월가, 韓 증시 매력 ‘티핑 포인트’ 논쟁 고개

-균형의 미학 ‘3:4:3 원칙’ 제시…다변화 권고

Q. 한국 경제와 증시 사정이 최악으로 치달아 가는데 올해 첫 금통위에서까지 금리를 올린 것 역시 안타까운 부분이죠?

-한은, 작년 8월부터 3차례 금리인상 ‘도마’

-韓, 주요국 중에서는 가장 빨리 가장 많이 올려

-경기둔화와 주가하락 본격화된 1월에도 올려

-Lee’s failure, 2018년 11월 금리인상 악몽 재현

-한은의 샤워실 바보, 프리드만의 ‘자의성’ 비판

-韓, 경기·물가·금리 간 트릴레마 국면에 빠져

-경기부양 목적, 기준금리 내리면 인플레 우려

-물가안정 목적, 기준금리 올리면 경기 더 둔화

-트릴레마 해법, 틴버겐 정리→정책 수단 목적별로 마련

지금까지 도움 말씀에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정연국기자 ykjeong@wowtv.co.kr
올해 韓 성장률, 24년 만에 일본에 역전 위기 한은 쳐들어간다는 동학개미, 왜? [한상춘의 지금세계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