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 희망 범위 하단 가능성…"상장 철회 계획 없어"
현대엔지니어링 기관 수요예측 마감…참여 저조한 듯

현대엔지니어링이 이틀간 진행한 기관 수요예측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은 전날부터 이틀간 진행한 국내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이날 오후 5시에 마감했다.

최종 집계는 아직 완료되지 않았으나 경쟁률은 수백대 1에 그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공모가도 희망 범위(5만7천900원∼7만5천700원) 하단으로 확정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수요예측 경쟁률과 확정 공모가 등을 28일 공시할 예정이다.

시장 일각에서는 상장 철회 가능성도 나왔으나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현재까지 수요예측 분위기가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상장 철회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총 1천600만주를 공모할 계획이다.

이 중 1천200만주(75%)는 구주 매출, 400만주(25%)는 신주 모집이다.

공모가 확정 뒤 내달 3∼4일 일반 청약을 받고 1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 KB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다.

현대차증권,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삼성증권은 인수회사로 참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