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매출 34조9천억원·수주 11조7천억원 목표"
삼성물산, 상사-패션 선전에 작년 영업익 1조1천960억원…39.5%↑(종합)

삼성물산은 연결 기준으로 작년 한해 영업이익이 1조1천960억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39.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매출은 34조4천552억원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1조8천291억원으로 57.6% 늘었다.

삼성물산은 "상사의 사업 경쟁력 강화 속에 패션의 경영효율화로 인한 체질 개선, 자회사인 바이오의 3공장 가동에 따른 생산량 증가가 연간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부문별로 보면 건설 부문은 매출이 10조9천890억원으로 전년보다 6.1%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2천510억원으로 52.7% 급감했다.

회사 측은 건설 부문 이익 감소와 관련, "지난해 3분기 국내 화력 발전 프로젝트의 공사비 증가 등으로 인한 일시적인 손실 발생 영향으로 이익이 감소했으나 수주는 연간 목표치(10조7천억원)를 21% 초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건설을 제외한 상사, 패션, 리조트 부문은 모두 실적이 고르게 개선됐다.

상사 부문은 원자재가 상승과 글로벌 교역 역량 강화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2천960억원)이 전년 대비 214.9% 급증했다.

매출 또한 17조3천540억원으로 31% 늘었다.

패션 부문은 소비 심리 회복세와 경영 효율화로 인한 체질 개선 가시화가 맞물리면서 영업이익 1천억원을 달성해 흑자 전환됐고, 리조트 부문도 레저업계 수요 회복과 골프사업 호조로 매출(2조7천770억원)과 영업이익(570억원)이 각각 8.8%와 171.4% 증가했다.

작년 4분기만 보면 영업이익은 3천27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7.6%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은 9조7천649억원으로 19.4% 증가했고, 순이익은 2천334억원으로 19.4% 감소했다.

4분기 역시 상사와 패션 부문의 선전이 전체적인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건설 부문은 국내외 건축 프로젝트의 공정 호조로 전년보다 1.2% 증가한 3조1천48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은 1천330억원으로 1.5% 줄었다.

상사 부문은 영업경쟁력 강화에 힘입어 매출이 36% 증가한 4조9천170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도 233% 늘어난 400억원을 기록했다.

패션은 겨울철 성수기를 맞아 매출이 11.9% 증가한 5천260억원, 영업이익은 122.2% 늘어난 2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리조트 부문의 경우 매출(7천300억원)은 19.7% 증가했으나 영업이익(170억원)이 5.6% 줄었다.

삼성물산은 올해 목표치로 매출 34조9천억원, 수주 11조7천억원을 제시하고 수익성 중심의 내실 있는 성장 추진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