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키트 업계 1위 프레시지, 2위 테이스티나인 인수
올 들어 세 번째 M&A…"밀키트 시장 석권"
사진=한경 DB

사진=한경 DB

가정간편식(HMR) 시장의 고성장 속 '절대 강자'를 노리는 밀키트시장 1위 프레시지가 공격적 인수·합병(M&A) 행보를 이어갔다. 연초 개그맨 허경환이 운영하는 간편식 기업 '허닭'과 물류 기업 '라인물류시스템'을 인수한 데 이어 밀키트 2위 테이스티나인까지 품었다.
2위까지 품은 1위…프레시지, 밀키트 '절대강자'
왼쪽부터 테이스티나인 홍주열 대표이사, 프레시지 정중교·박재연 공동대표. 사진=프레시지

왼쪽부터 테이스티나인 홍주열 대표이사, 프레시지 정중교·박재연 공동대표. 사진=프레시지

프레시지는 밀키트 업계 2위 테이스티나인과 1000억원 규모의 인수합병(M&A) 계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밀키트는 간편하게 음식을 조리할 수 있는 재료와 조리법을 묶은 상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두드러지게 성장한 간편식으로 꼽힌다. 테이스티나인은 지난해 470억원의 매출을 거둬 프레시지에 이어 밀키트 시장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매출 증가율은 102%로 전년의 두 배 수준으로 뛰었다.

프레시지는 M&A 이후에도 테이스티나인의 홍주열 대표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또한 홍 대표는 프레시지 공동대표로 주요 의사 결정에 함께 참여한다.

프레시지의 M&A는 올해 들어 벌써 세 번째다. 연초 간편식 기업 허닭, 물류업체 라인물류시스템을 인수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건강·특수식 전문기업 닥터키친을 품었다. 프레시지는 전략적 M&A를 통한 연합전선을 구축, 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프레시지는 "밀키트 시장 1위 기업 프레시지가 시장 2위 기업 테이스티나인과 M&A를 통해 밀키트 시장을 석권하게 됐다"고 자평했다. 이어 "간편식 퍼블리싱 사업 등 B2B(기업 간 거래) 사업에 주력하는 프레시지와 다수 간편식 브랜드로 B2C(기업 대 개인) 경쟁력을 갖춘 테이스티나인이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간편식 소비 급증…코로나 사태로 밀키트 수요 '쑥'
사진=한국경제신문

사진=한국경제신문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간편식 시장을 선점하는 규모의 경제 확보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간편식 소비가 급증하는 만큼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 업계 일각에선 프레시지가 이번 M&A로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으로 도약할 기회를 잡았다는 평이 나온다.

간편식 시장은 우상향 추세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7년 1조원 수준이던 국내 즉석조리식품 시장 규모는 2020년 기준 2조원대로 커졌다. 3년 만에 두 배 수준으로 급성장한 것.

농림부의 '2021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국내 즉석조리식품 시장 규모(출하액 기준)는 2조118억원으로 전년(2019년)보다 18.7%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를 기점으로 밀키트 수요가 급증했다. 지난해 10월 조사팀이 최근 3개월 내 즉석조리식품을 구입한 적 있는 20∼69세 소비자 500명 대상으로 구매 품목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전보다 더 많이 사는 품목은 밀키트(66.0%)가 가장 많았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맞벌이 및 1인 가구 증가 등을 고려하면 밀키트 등 간편식 시장의 고성장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