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IPO 간담회…공모금액 최대 1조2천억원
"신주모집 자금만으로 신사업 추진…6개월 후 보호예수 물량 매도 계획 없어"
현대엔지니어링, 내달 코스피 상장…"친환경 신사업 강화"

다음 달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하는 현대엔지니어링이 기업공개(IPO)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에너지 전환과 친환경 신사업을 강화하겠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 건설 계열사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날 오전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상장 계획을 밝혔다.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는 "현대엔지니어링은 글로벌 설계·조달·시공(EPC) 프로젝트와 주택 건설 사업으로 탄탄한 성장을 해왔다"며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계기로 친환경 에너지 사업 전환과 디지털 신기술 융합으로 지속가능성이 높아진 모습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공모하는 주식은 모두 1천600만주다.

이 중 1천200만주(75%)는 구주 매출, 400만주(25%)는 신주 모집이다.

공모 희망가는 5만7천900원∼7만5천700원, 공모 예정 금액은 9천264억∼1조2천112억원에 달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공모 자금을 ▲ 차세대 초소형원자로(MMR) ▲ 이산화탄소(CO₂) 자원화 ▲ 폐플라스틱 및 암모니아 활용 청정수소 생산 ▲ 폐기물 소각과 매립 등 신사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작년 폐플라스틱 활용 수소 생산 플랜트 설계를 시작했으며, 생산 설비 운전은 2024년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암모니아 활용 수소 생산 사업과 관련해선 현재 관련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기술 활용 독점권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러한 신사업은 플랜트·인프라 분야 사업의 연장선에 있기 때문에 운영과 기술적 면에서 어려움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사업에 따라 오는 2024∼2025년부터 의미 있는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25년에는 신사업 매출 기여도가 전체 매출의 10% 수준까지 높아지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 내달 코스피 상장…"친환경 신사업 강화"

김 대표는 또 공모 구조상 구주 매출 비율이 커 그룹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상장이 아닌지, 신사업 추진을 위해 추가 유상증자를 해야 하는 게 아닌지에 대한 질문에 "현재 약 1조8천억원의 순현금을 보유하고 있어 신사업, 신규 시설 투자 재원 마련을 위해 대규모 신주를 발행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신사업 투자 자금은 신주 모집 대금으로 대부분 조달이 가능하며 이번 상장을 통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이 90%가량에서 70%가량으로 낮아지는 수준이어서 그룹 내 현대엔지니어링 지위 또한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앞으로 6개월 후 보호예수 물량 매도 계획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재 크게 플랜트·인프라 부문과 건축·자산관리 부문을 두 축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작년 3분기 기준 두 부문 수주 잔고는 27조8천억원이다.

플랜트 분야에서 글로벌 EPC 솔루션 사업자로 초기 아이디어 기획부터 타당성 조사, 파이낸싱 등 EPC의 모든 밸류체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2014년 건축 사업을 포트폴리오에 추가해 지난해 도시정비 사업에서 2조4천억원가량을 수주했다.

김 대표는 공모가 산정에 해외 EPC 기업을 비교 대상으로 포함한 것과 관련,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무적 안정성을 비롯해 매출의 상당 부분이 해외 경쟁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근 현대차 신사옥 글로벌 비즈니스센터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등 현대차그룹사와 시너지도 차별화 요소라고 강조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5∼26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뒤 2월 3∼4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어 2월 1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 KB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다.

현대차증권,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삼성증권은 인수회사로 참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