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해 성장률 4%
대만은 6.09% 기록
2019년~2022년 4년 연속 열세
1인당 국민소득도 역전가능성
일본에도 밀리는 한국
사진=EPA연합뉴스

사진=EPA연합뉴스

"지난해 4% 성장으로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위기에 강한 경제임을 입증했다."(25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요 20개국(G20) 선진국 가운데 가장 빠르고 강한 회복세를 보여준 것이다. 국민께서 협력하고 헌신하신 덕분이다."(25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지난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4.0%를 기록하는 등 선전하자 청와대와 정부가 자화자찬을 이어갔다. 하지만 우리 성장률이 ‘아시아의 네 마리 용(한국·홍콩·싱가포르·대만)’에 함께 묶이며 경쟁관계를 이어간 대만에 4년 연속 밑돌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일본 성장률에도 뒤질 것이라는 평가마저 나온다.

25일 대만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대만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추정치는 6.09%로 집계됐다.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한국의 성장률(4.0%)과 비교해 2%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대만의 성장률은 코로나19 충격에 아랑곳하지 않고 2019년 3.06%, 2020년 3.36%를 기록하는 등 오름세를 이어갔다. 반면 한국은 2019년 2.2%에서 2020년 -0.9%로 뚝 떨어졌다.

대만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4.15%(대만 통계청 집계치)로 한국 성장률 전망인 3%(한은 전망치)를 큰 폭 웃돈다. 전망치가 현실화하면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 연속으로 한국 성장률은 대만에 밀리게 된다.
靑 자화자찬한 한국 성장률…대만에 4년 연속 밀렸다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이 추세가 이어지면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도 몇 년 안에 대만에 밀릴 것이라는 분석마저 나온다. 지난해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5000달러 수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추산된다. 2020년(3만1880달러)에 비해 3120달러(9.8%)가량 불어난 규모다. 하지만 대만의 1인당 국민소득 증가 속도는 이보다 빠르다.

작년 대만의 1인당 국민총소득 추정치는 3만3420달러로 전년에 비해 4218달러(14.4%)나 뛰었다. 올해도 6%가량 넘게 뛰면서 3만5439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성장궤도가 이어지면 2024~2025년에는 한국을 추월할 가능성이 높다. 대만은 TSMC 등 반도체 대기업과 화학업체 등이 성장을 이끌고 있다.

대만은 물론 일본도 한국의 성장률을 앞지를 전망이다. 일본은행은 올해 일본의 성장률이 3.8%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봐 한국(3%)을 앞지를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이 외환위기를 겪던 1998년 후 처음 일본에 밀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