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양산체계 갖춰…플라스틱 순환 경제 실현
SK케미칼, 식품 용기에 '화학적 재활용 페트' 본격 공급

SK케미칼이 생수병과 같은 식품 용기 시장에 화학적 재활용 페트(Chemical Recycle·CR-PET)를 본격적으로 공급한다.

SK케미칼은 국내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페트인 '스카이펫(SKYPET) CR' 양산 체계를 갖추고 이달부터 생산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를 상업 생산한 데 이은 것이다.

화학적 재활용 페트는 수거된 페트병을 화학적 반응을 거쳐 다시 제조한 페트를 말한다.

스카이펫 CR은 플라스틱을 화학적으로 분해해 순수 원료 상태로 되돌려진 원료로 다시 제조하기 때문에 이물질 오염과 품질 저하가 없어 식품 용기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케미칼은 스카이펫 CR의 투명성과 안전성, 친환경성 등을 앞세워 국내외 식음료병과 식품 포장 필름의 원료로 공급할 뿐만 아니라 섬유 용도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정부는 2023년부터 국내 플라스틱 제조업체에 재생원료 사용 의무를 부과하고, 페트의 경우 2030년까지 원료의 30% 이상을 재생원료로 사용하도록 하는 '한국형 순환 경제 이행계획'을 지난달 발표했다.

2030년 재생원료 30% 의무 사용 시 연간 15만t(톤)의 재생 페트가 필요하다.

SK케미칼 정재준 신사업 개발실장은 "2025년 스카이펫 CR 사업은 2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 사업을 통해 페트병을 반복해서 페트병으로 사용할 수 있는 '보틀 투 보틀'(Bottle to Bottle) 순환 경제를 실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SK케미칼은 지난해 9월 제주 삼다수와 화학적 재활용 페트 생수병을 공동 개발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