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기 전 금투협회장, 사모운용사 신설…시장으로 돌아온다

금융투자업계의 '검투사'로 알려진 황영기 전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자산운용 전문가와 손잡고 사모 운용사를 설립해 시장으로 돌아온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황 전 회장은 금융투자협회 전무를 지낸 김철배 전 국제운용 대표와 작년 12월 일반법인을 설립해 금융감독원 등록 절차를 밟고 있다.

이 법인은 금융당국 승인을 받으면 오는 4월 전후로 아이트러스트운용(가칭)으로 영업을 시작한다.

황 전 회장은 이 법인의 이사회 의장을, 김 전 금투협 전무가 대표를 각각 맡는다.

두 사람은 금투협 재직 시절 함께 호흡을 맞췄다.

황 전 회장은 "법인은 부동산 전문 메자닌펀드를 운용하는 운용사"라면서 "시장도 괜찮고 비교적 안정된 사업 모델이어서 같이 해보기로 했다.

중금리 수요가 많아 기대감도 크다"고 말했다.

황 전 회장은 옛 삼성투신운용과 삼성증권 사장에 이어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KB금융지주 회장까지 지낸 화려한 경력을 쌓았다.

금융권을 잠시 떠났다가 2015년 2월 금융투자협회장으로 복귀해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도입 등을 추진하고서, 외국계 대체투자 자문사인 TCK인베스트 선임 고문 등을 거쳤다.

정부나 금융당국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아 '검투사'로 불리기도 했다.

김철배 대표는 국내 자산운용 전문가로 1996년부터 2019년 2월까지 금융투자협회에서 자산운용서비스 본부장과 회원서비스 총괄부문장 등을 지낸 뒤 최근까지 국제자산운용 대표로 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