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재 수입 기업 90% "올해도 공급망 불안 계속될 것"

원자재 수입 기업 10곳 중 9곳은 올해도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구체적인 공급망 대책을 세운 기업은 10%가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원자재를 해외에서 조달하는 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최근 공급망 불안에 대한 기업실태 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 기업의 88.4%가 올해도 '지난해의 공급망 불안이 계속되거나 더 악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공급망 불안의 주된 이유로는 '코로나19 지속'(57.0%)을 가장 많이 꼽았고, 그다음으로는 '미·중 패권 경쟁'(23.3%)을 들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우리 교역의 40%가 미중 양국에 집중돼있는데 양국의 '공급망 줄 세우기' 경쟁은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여 한 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수요 확대'(12.4%)도 공급망 불안 요소로 꼽혔다.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소비 욕구가 선진국을 중심으로 분출하면서 원자재 쟁탈전과 물류난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이어지고 있지만, 기업들의 대책 마련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망 리스크에 대한 대책을 세웠는지 묻는 항목에 '세웠다'고 답한 기업은 9.4%에 불과했다.

반면 '대책 없다'라는 기업은 53.0%, '검토 중'이라는 기업은 36.1%였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기업이 원자재나 부품을 해외에서 조달하는 것은 국내에서 조달이 어렵거나 생산비용이 높은 등의 이유가 있다"면서 "그런 만큼 수입처 다변화 등 근본적인 해법 마련이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설문에 응한 기업의 67.0%는 지난해 글로벌 공급망 불안으로 실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공급망 불안 해소를 위한 정부 정책과제로는 '수급처 다변화'(23.9%)와 '국내 조달 지원 강화'(21.8%), '자유무역협정(FTA) 등 외교적 노력 확대'(17.1%) 등을 꼽았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