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5,675명 확진…어제보다 995명 적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번지면서 23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천67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6천670명보다 995명 적다.

그러나 1주일 전인 지난 16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3천344명과 비교하면 2천331명 많고, 2주 전인 지난 9일의 2천805명보다는 2천870명 많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하순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 여파로 인해 증가세로 돌아서 8천명에 근접해 가고 있다. 2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된 이날 신규 확진자수도 주말 기준으로는 역대 최다인 7천630명을 기록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 역시 7천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천145명(55.4%), 비수도권에서 2천530명(44.6%)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1천315명, 서울 1천265명, 인천 565명, 대구 491명, 부산 296명, 광주 285명, 충남 235명, 경북 234명, 전남 206명, 전북 164명, 대전 161명, 경남 160명, 충북 112명, 강원 94명, 울산 60명, 제주 20명, 세종 12명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