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학개미'(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들이 연초부터 급락하는 미국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바이 더 딥(Buy the dip, 저가매수)'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증시 변동성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며 보수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20일까지 국내 투자자의 미국 주식 순매수 결제액은 17억1767만달러(2조509억원)로 나타났다.

국내 투자자들이 투자자산군(포트폴리오)에 가장 많이 쓸어담은 종목은 상장지수펀드(ETF)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PROSHARES ULTRAPRO QQQ)로 3억2379만달러(3866억원)이었다. 이 ETF는 나스닥100지수의 하루 등락률을 3배로 따라가는 상품이다.

이어 엔비디아(2억2323만달러), 애플(1억6655만달러), 마이크로소프트(1억6124만달러) 등 대형 기술주가 많았다. 테슬라(1억1875만 달러),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를 3배로 따라가는 '디렉션 데일리 세미컨덕터 불 3x 셰어즈 ETF'(DIREXION DAILY SEMICONDUCTORS BULL 3X SHS ETF·1억1406만달러) 등도 사들였다.

미 증시는 연초부터 약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공격적인 긴축에 나설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다. 시장에서는 Fed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연내 4번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전문가들은 미 증시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다고 경고한다. 때문에 보수적인 대응을 권고하고 있다.

지난 21일(현지 시각)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020년 6월 이후 처음으로 200일 이동평균선을 밑돌아 약세장에 진입했다는 우려가 커졌다. 나스닥지수는 지난 19일(현지 시각) 고점 대비 10% 이상 하락하며 월가에서 말하는 기술적 조정 국면에 들어간 상태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Fed의 긴축 속도가 속도를 더 낼 수 있어 증시 반등은 당분간 제한이 될 수 있다"며 "기술주, 중소형주 등의 반등 기대는 크게 갖지 않는 것이 좋다"고 했다.

또 다른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시장이 반등해도 급하게 추격 매수하지 말아야 한다"며 "중장기적으로 수급 환경이 긍정적이지 않기 때문에 강한 반등이 일어날 확률은 적다"고 설명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