된장 수출도 45%↑…"한류 열풍에 K-푸드 선호도 증가"

케이팝과 드라마를 비롯한 한류 열풍에 힘입어 고추장과 된장 수출이 최근 몇 년 새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농림축산식품부가 발간한 '2021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고추장 편'에 따르면 2020년 기준 고추장 수출액은 5천93만2천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연도의 3천766만7천달러보다 35.2%, 2016년의 3천132만9천달러와 비교해 62.6% 각각 증가한 수준이다.

2020년 수출액 기준 고추장 수출 대상국 비중은 미국(26.4%), 중국(17.3%), 일본(10.3%), 필리핀(6.0%), 캐나다(4.3%) 등의 순으로 컸다.

조사팀은 한류 확산 덕분에 외국에서 한식의 인기가 높아졌다면서도 "고추장에 대한 인식은 여느 K-푸드와 다르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해외 소비자는 비빔밥, 김치, 인삼 등은 건강에 좋고 기능적으로 유용한 식품으로 본다"면서 "반면 고추장은 BTS(방탄소년단) 등 케이팝 스타가 즐기며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 등장하는 '힙한 식문화 콘텐츠'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틱톡 같은 숏폼(짧은 영상) 콘텐츠와 비슷하게 놀이하듯 소비하는 게 특징"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수출 비중이 가장 큰 미국에서는 고추장이 매운맛과 단맛이 조화를 이룬 양념장으로 인식돼 '타바스코', '스리리차 소스' 등 다른 핫소스류와 차별화된다고 짚었다.

같은 보고서 '된장편'에 따르면 2020년 된장 수출액은 1천172만달러로 전년보다 29.1%, 2016년보다 44.8% 각각 늘어났다.

지역별로 보면 고추장과 마찬가지로 동남아 국가에서 수출 실적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

그중에서도 그동안 상대적으로 수출 비중이 작았던 싱가포르와 태국의 수출액은 전년보다 각각 141.3%, 89.5% 늘어났다.

조사팀은 "2020년 당시 싱가포르와 태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력한 이동제한령이 내려졌고 이때 '이태원 클라쓰' 등 인기 한국 드라마를 통해 한식이 대중에 자주 노출됐다"며 "이런 것이 이동제한령 해제 이후 한식 선호도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