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광주 붕괴사고, 정부가 주도적으로 수습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광주 붕괴사고와 "정부의 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사고 수습 과정 전반에서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 대통령이 이날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 이같이 지시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자체와 업체의 노력과 힘만으로는 실종자 수색, 현장 수습, 피해지원 등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정부의 주도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앞서 지난 11일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신축 현장에서 39층짜리 건물 23~38층 일부가 붕괴하면서 1명이 다치고 창호·미장·소방설비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지난 14일 지하 1층에서 실종자 가운데 1명이 사망한 상태로 수습됐으며, 남은 5명을 찾기 위한 수색이 진행 중이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