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투자로 총 8개 기지 건설 검토
바이든 "역사적 투자" 극찬
미국 반도체기업 인텔이 200억달러(약 24조원)를 투자해 오하이오주에 첨단 반도체 개발·생산 기지를 짓는다.

21일(현지시간) 인텔은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인근에 2개의 신규 반도체 공장을 설립한다"며 "3000명을 직접 고용하는 동시에 7000개의 단기 건설 일자리와 수 만 개의 공급자와 협력업체에 정규직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신 공장의 위치는 콜럼버스 뉴 올버니의 404만6856㎡ 규모의 부지다.인텔은 수백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중장기적으로 최대 8개의 반도체 개발·생산 기지를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8개의 공장이 들어설 새로운 미국 내 반도체 생산기지를 발표할 계획"이라면서 "이곳에 향후 10년간 1000억달러(약 119조원)를 투자해 1만개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인텔은 올해 말 착공할 계획이다. 2025년께부터 오하이오 공장에서 칩이 양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텔은 지난해 3월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사업 재진출을 선언하면서 200억달러를 들여 미 애리조나주에 공장 2곳을 신설하고 35억달러(약 4조1800억원)를 투자해 뉴멕시코주 공장 시설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인텔 신형 CPU 칩. 인텔 제공

인텔 신형 CPU 칩. 인텔 제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미국 반도체기업 인텔이 오하이오주에 200억 달러(한화 약 24조원)를 들여 반도체 제조시설을 짓기로 한 데 대해 "역사적 투자"라고 치켜세웠다.

한편 겔싱어 CEO는 이날 "반도체 부족 현상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내 칩 생산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해 의회가 520억달러의 보조금 지원을 승인하도록 설득하고 있다.

인텔 주가는 이날 오후 2시55분(미국 동부시간 기준) 1.24% 오른 52.68달러를 기록했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