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4인 기준 가격 조사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6만원·대형마트 34만원"

전통시장을 이용해 설 차례상을 준비하면 대형마트보다 비용을 23%가량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10~14일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설 제사용품 27개 품목의 가격을 비교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설에 4인 기준으로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은 전통시장이 26만2천645원으로, 대형마트(34만1천859원)보다 7만9천214원(23.2%) 저렴했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채소는 53.3% 저렴했고 육류는 27.5%, 수산물류는 24.3%, 과일류는 9.5% 각각 쌌다.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6만원·대형마트 34만원"

27개 조사 품목 가운데 22개 품목이 저렴했으며 특히 깐 도라지(67.1%)와 고사리(66.1%)는 60% 이상 저렴했다.

사과(부사)는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8.7% 비쌌다.

지난해 설 차례상 비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4.3%, 대형마트는 6.7% 비싸졌다.

소진공은 "소고기와 돼지고기는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수요가 급증해 지난해에 이어 여전히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고 닭고기와 계란 또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가격이 내려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