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644∼3천646주씩 배정…증거금 100억원 이상도 318명
LG엔솔 청약 최대 '큰손' 6명, 1인당 증거금 729억원 투입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에서 한 사람이 투입한 증거금이 최대 729억원에 달했다.

21일 LG에너지솔루션이 공시한 증권발행실적 보고서를 보면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을 통해 6명이 각각 48만6천주를 청약했다.

'큰 손' 청약자 6명이 1인당 증거금으로 낸 금액은 729억원에 이른다.

이들은 균등 배정분과 비례 배정분을 포함해 1인당 3천644∼3천646주를 배정받았다.

주식 평가액은 공모가 30만원을 기준으로 10억9천억여원 규모다.

6만7천주 이상을 청약하고 증거금으로 100억원 이상을 낸 투자자는 KB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3개 증권사에서 총 318명이다.

100억5천만원을 내고 6만7천주를 청약한 투자자는 KB증권에서 502∼504주, 신한금융투자에서 525∼527주를 배정받았다.

대신증권에서는 6만8천주 청약자가 523주를 받았다.

LG에너지솔루션 청약을 진행한 지난 17∼18일 증권사 7곳에 청약 증거금은 약 114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4월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의 81조원 기록을 30조원 이상 웃도는 액수로,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최대 규모다.

청약 건수는 442만4천여건에 달해 중복 청약 금지 이후 역대 최다 기록을 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