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ELS 총 발행금액 72조원…전년 대비 4.6% 증가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를 포함한 주가연계증권(ELS) 발행 금액이 72조2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코스피20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발행액은 27조9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0.9% 감소했다.

반면 주요 해외 지수인 S&P500과 유로스톡스50 경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발행액은 각각 42조3천억원, 36조2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 15.6%, 16.4% 늘어났다.

발행 형태별로 보면 공모 발행이 전체의 89.7%(64조7천652억원), 사모 발행이 10.3%(7조4천124억원)로 나타났다.

공모 발행은 전년보다 11.9% 증가했고, 사모 발행은 전년보다 33.5% 감소했다.

증권사별 발행 금액은 미래에셋(9조6천783억원)이 제일 컸으며, 한국투자증권(8조1천20억원), KB증권(7조7천849억원), 메리츠증권(7조4천494억원), 신한금융투자(6조9천779억원) 순이었다.

ELS 상환 금액은 76조1천715억원으로 전년 대비 2.9% 감소했다.

이중 조기상환(50조3천억원)이 66.1%를 차지했고, 만기상환(23조8천억원)이 31.2%, 중도상환(2조1천억원)이 2.7%로 파악됐다.

미상환 발행잔액은 전년 대비 6.1% 줄어든 57조6천억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