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증권금융 "올해 금투업계 유동성 공급 26조3천억원 계획"

한국증권금융이 올해 금융투자업계의 원활한 자금 수급을 위해 유동성 공급 규모를 늘리고 증권사 요구에 맞는 다양한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윤창호 한국증권금융 사장은 2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의 올해 주요 추진사업과 경영 방향을 발표했다.

윤 사장은 "증권금융은 올해에도 자본시장에 안정적 유동성 공급을 통해 금융투자업계의 적극적 영업활동을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금융투자업계 유동성 공급 규모로 26조3천억원을 계획하고 있다.

이는 2016년 13조4천억원의 약 2배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증권담보대출 및 할인어음(신용대출)을 통한 증권사 상대 여신 18조6천억원, 환매조건부채권(RP) 매수 거래 7조7천억원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윤 사장은 "증권사 자금 수요와 조달 만기를 매칭해 중·장기자금의 안정적 조달을 지원하고, 할인어음 등 초단기 여신상품 제공으로 일시적 유동성 과부족 해소를 통한 시장 안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증권금융은 자본시장 유입 자금의 원활한 순환을 위해 수신상품의 만기·금리 등을 다양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사모펀드 업계의 신뢰 회복을 위해 수탁 서비스를 강화해 우수 사모펀드도 지원한다.

윤 사장은 "개인 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 개선을 위한 정책당국 및 금융투자업계의 대주 서비스 개선 노력을 지원하겠다"라고도 밝혔다.

개인은 증권사를 통해 증권금융에서 주식을 빌려(대주) 공매도를 하는데, 대주 재원 공급 확대와 대주 만기 연장 등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윤 사장은 "최근 금융환경은 주식·채권·파생시장 등 전통적 자본시장의 외연을 그린파이낸싱, 가상자산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며 "녹색 채권 인수지원, 그린프로젝트 참여 및 관련 펀드 투자 확대 등의 지원 방안을 우선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