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글로벌 공급망 확보"
하나은행은 '대한민국 최우수 무역금융 은행상'을 수상했다. (사진 = 하나은행)

하나은행은 '대한민국 최우수 무역금융 은행상'을 수상했다. (사진 = 하나은행)

하나은행은 전날 세계적 금융·경제 전문매체 '글로벌 파이낸스지(誌)' 선정 '2022대한민국 최우수 무역금융 은행상(2022 Best Trade Finance Provider in Korea)'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하나은행은 통산 21회 '글로벌 파이낸스誌' 선정 '대한민국 최우수 무역금융 은행상'을 받았다. 무역금융 분야 시장 지배력 및 상품·서비스 품질, 기술력 등 고른 부문의 탁월한 역량을 국제적·지속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다.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BAFT(The Bankers Association for Finance and Trade)' 온라인 포럼 플랫폼으로 진행됐다. 전세계 금융전문가와 애널리스트의 평가 및 설문결과를 토대로 수상자가 선정됐다.

글로벌 파이낸스誌 관계자는 "하나은행은 전세계 106개국 1152개 해외은행들과 환거래 계약을 체결, 국내 최대 글로벌 공급망을 확보하고 있다"며 "코로나 상황에 대응하여 혁신적인 무역금융 디지털 상품 및 서비스를 출시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 지원 등을 통해 무역금융 활성화에 기여한 점 등이 높게 평가를 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하나은행 외환사업본부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상황 속에 무역금융 관련 다양한 신상품 및 서비스를 출시하고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한 결과로 2021년 역대 최고의 외국환 실적을 거뒀다"며 "향후 기업외환 프로세스 혁신을 통한 고객편의 증대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2021년 7월 비대면 기업외환 서비스 Hana Trade EZ △2021년 7월 무역기반 이상거래 방지를 위한 Trade Watch System 출시 △거래업체 대상 수출입 아카데미 개최 등 빠르고 간편한 외국환 비대면 서비스의 확대와 국제 제재 위험과 불법적 사기거래로부터 소비자 보호 및 수출입 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