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중 유일하게 모바일 앱으로 신청 가능
BNK부산은행, 비대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출시

BNK부산은행은 24일부터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부산은행은 지방은행에서 유일하게 사업자등록증이나 각종 자료 등을 직접 제출하지 않아도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가능한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설계했다.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대상자 중 고신용자(NICE CB 920점 이상)는 부산은행 내부 심사를 거쳐 대출한도 1천만원, 1년간 고정금리 연 1.5%를 적용받을 수 있다.

중신용자(NICE CB 745~919점)도 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해 '희망플러스 특례보증대출'을 받을 수 있다.

부산은행 손대진 여신영업본부장은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위한 정책자금 상품을 모바일로 구현해 영업점 방문이 힘든 소상공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