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비 1만원 시대'
아파트 주민들의 신박한 배달 방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 아파트는 치킨이나 커피 시킬 때 아파트 주민 단톡방으로 뭉쳐서 시킵니다. 배달 오면 여러 집에서 한 사람씩 나와서 자기 집 메뉴를 가져가죠. 배달비는 나눠서 내는데 그럴 때 배달원은 당황한 모습으로 한참 서 있곤 합니다."

최근 배달 플랫폼과 배달 대행 업체들이 속속 수수료를 인상하면서 배달 팁이 1만 원에 달하는 사례도 생겨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8일 업계에 따르면 대다수 배달 대행 업체는 이달부터 대행 수수료를 500~1000원 인상했다. 지난해 평균 3300원이었던 수도권 기본 배달대행료는 4400원 수준으로 1년 만에 30% 정도 올랐다. 수도권 기준 평균 배달 수수료는 5000~6000원 수준으로 껑충 뛴 것으로 추정된다.

일부 소비자들은 배달 수수료를 절약하기 위해 이른바 '배달 공구'라는 대응책을 마련했다.

커뮤니티에 공개된 '요즘 아파트 배달비 결제 방법'에 따르면 최근 신축 아파트나 오피스텔 1인 가구가 늘면서 오픈 카톡방이나 커뮤니티를 통해 주민들이 합심해 배달을 공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예를 들어 누군가 "7시에 교촌치킨 드실 분"이라고 글을 올리면 해당 메뉴를 주문하고 싶은 2~3가구가 참여해서 각자 원하는 메뉴를 골라 전달하고 배달비까지 1/n 해서 입금해준다. 주문한 이들은 시간 맞춰 나가 자신이 주문한 메뉴를 받아오면 배달비를 3분의 1로 절약할 수 있다.

네티즌들은 "조만간 배달 수량 제한한다고 할 듯. 일정 수량 이상 되면 배달비 추가로 계속 붙이지 않을까", "전 식당 운영하는 입장에서 계산금액은 커지고, 배달부담액은 적어지니 좋다. 유행했으면 좋겠다", "배달 기사가 어차피 여러 군데 들렀다 오느라 늦는데 이렇게 공구하면 빨리 와서 좋을 듯하다. 하지만 이런 사례가 많아지면 주문량 많을 때 배달 거부하는 거 아닐지 걱정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