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LG엔솔 오늘 청약마감…국채금리 급등에 美증시 하락 [모닝브리핑]

◆ 뉴욕증시 급락…국채금리 급등 여파

미국 국채 금리 급등 여파로 뉴욕증시가 급락했습니다. 현지시간 18일 다우존스 지수는 전장보다 1.51% 내린 3만5368.47, S&P 500지수는 1.84% 떨어진 4577.11, 나스닥 지수도 2.60% 하락한 1만4506.90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이날 미국 국채 금리는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미 중앙은행(연방준비제도)이 한층 공격적으로 긴축에 돌입할 수 있다는 우려도 시장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7% 가까이, 메타 플랫폼(옛 페이스북)이 4% 넘게 떨어지는 등 주요 기업들 주가도 대부분 하락을 면치 못했습니다.

◆ 미국, '北미사일' 유엔 안보리 회의 요청

미국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청한 것으로 현지시간 18일 알려졌습니다. AFP통신은 이같은 미국의 요청에 따라 오는 20일 비공개 안보리 회의가 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이 새해 들어서만 4차례 미사일을 발사하는 도발을 이어가자 미국이 또 한 번 안보리를 통해 압박하고 나선 것입니다. 미국은 앞서도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구해 비공개 회의가 개최된 바 있습니다. 아울러 최근 미 재무부가 독자 제재 대상에 올린 개인과 단체를 안보리 제재 대상에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 UAE 석유시설 공격에 국제유가 7년만에 최고치

주요 산유국인 아랍에미리트(UAE) 석유 시설이 예멘 반군에게 드론으로 공격당하는 등 지정학적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국제유가가 7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현지시간 18일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9% 오른 85.43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2014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가격입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가능성도 원유 공급 차질 우려 요소로 꼽힙니다. 골드만삭스는 내년까지의 국제유가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고, 원유 가격이 배럴당 100달러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 LG엔솔 일반청약 오늘 마감…흥행 신기록 예고

사상 최대 규모 국내 IPO(기업공개)인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오늘(19일) 일반 청약을 마감합니다. 청약 첫날인 전날에만 32조원이 넘는 증거금이 몰려 흥행 신기록을 예고했습니다. 공모주 청약 마감날 증거금이 몰리는 경향 때문에 LG엔솔 청약 증거금은 100조원에 달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LG엔솔의 공모가(30만원) 기준 시가총액은 70조2000억원으로, 증권가는 LG엔솔 시총이 100조~120조원 수준까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 전국 흐리고 중부지방 눈

수요일인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 중심으로 눈이 내리겠는데요. 수도권과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서해안에 오전부터 눈이 오고 점차 전라권,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으로 확대되겠습니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 5~15㎝,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권 북부 1~5㎝입니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영상 8도,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이겠으나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대구의 경우 오전과 밤에 일시적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한경닷컴 김봉구 기자였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