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랜드버거 '브랜드 콜라·사이다' 한달만에 100만개 판매
사진=좋광고 OFFICIAL 유튜브 캡쳐

사진=좋광고 OFFICIAL 유튜브 캡쳐

버거 프랜차이즈 노브랜드 버거가 선보인 자체 브랜드(PB) 콜라와 사이다가 한 달 만에 100만개 넘게 팔렸다.

신세계푸드(66,000 -2.51%)는 노브랜드 버거가 지난달 14일 출시한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약 3만개씩 판매된 셈이다.

노브랜드 버거는 지난달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브랜드 콜라와 브랜드 사이다를 출시했다. 자체 개발 레시피를 바탕으로 노브랜드의 '브랜드'란 독특한 네이밍으로 PB 콜라와 사이다 제품을 선보인 것.
사진=신세계푸드

사진=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는 신제품이 노브랜드 버거에서 판매하는 메뉴와 잘 어울리고, 해당 매장에서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남다른 경험을 중시하는 MZ(밀레니얼+Z)세대의 특성과 잘 맞아 떨어진 결과로 풀이했다.

여기에 제품 출시에 맞춰 MZ세대의 관심을 끌기 위한 온라인 중심 마케팅 활동에 나선 점도 주효했다. 방송인 유병재와 래퍼 래원이 광고를 만드는 콘셉트의 웹 예능 프로그램 ‘좋광고’를 통해 제품을 노출하고 광고를 선보인 것. 이에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신세계푸드는 "유병재와 래원이 함께 선보인 유튜브 영상은 공개된 지 일주일만에 조회수 100만뷰를 넘겼다"며 "SNS에서도 제품 인증샷과 리뷰가 매주 100건 이상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