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성능 엑시노스 2200

AMD와 공동개발 GPU 탑재
콘솔급 고사양 게임 거뜬히 구동
배터리는 상대적으로 덜 소모
삼성전자가 그래픽 기능을 대폭 강화한 프리미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엑시노스 2200’을 출시했다. 글로벌 반도체 기업 AMD와 협업한 결과물로, 급성장하고 있는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 게임 시장을 겨냥했다.
고화질 게임에 최적화
삼성 새 모바일AP…"휴대폰 게임 한계 넘었다"

삼성전자는 18일 4㎚(나노미터, 1㎚는 10억분의 1m) 극자외선(EUV) 최신 공정이 적용된 신제품 엑시노스 2200을 내놨다. ‘그래픽 명가’로 불리는 미국 반도체 기업 AMD와 공동 개발한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장착해 모바일에서도 콘솔 게임 수준의 고사양 게이밍 환경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엑시노스 2200은 조만간 공개될 삼성전자의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에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엑시노스 2200은 2년여의 노력 끝에 나온 결과물이다. 삼성전자는 2019년 6월 AMD와 저전력 고성능 그래픽 분야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GPU 공동 개발에 들어갔다. 협업의 결과물인 GPU의 이름은 ‘엑스클립스(Xclipse)’다. 모바일 게임 분야에서 엑시노스 2200의 강점을 극대화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엑시노스 2200은 모바일 AP로는 최초로 ‘광선 추적(Ray Tracing)’ 기능이 들어갔다. 게임 화면 안에서 물체에 투과 굴절 반사되는 빛을 활용해 사물을 실감나게 표현하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활용해야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엑시노스 2200처럼 하드웨어에 기능을 담으면 훨씬 더 사물 혹은 움직임 표현이 실제와 가까워진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왕 AMD 수석부사장은 “두 회사의 기술 협력을 바탕으로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게임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AP 시장 점유율 올라가나
삼성전자가 모바일 게임에 최적화한 모바일 AP를 내놓은 것은 관련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어서다. 업계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매출은 1160억달러(약 138조3300억원)로 전년보다 15%가량 증가했다.

반도체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엑시노스 2200을 통해 스마트폰 AP 시장 점유율을 키울 수 있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AP 시장 점유율(매출 기준)은 8.7%로 세계 4위였다.

업계에선 신제품이 상황을 반전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설계업체 ARM과 협력해 엑시노스 2200의 신경망처리장치(NPU) 연산 성능을 전작 엑시노스 2100보다 두 배 이상 개선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