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은 프랑스 금융그룹 소시에테제네랄의 자회사 CGI 파이낸스와 함께 설립한 합작회사 '현대캐피탈 프랑스'가 정식 출범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캐피탈의 열 번째 해외 금융법인이자 독일, 영국, 러시아, 이탈리아에 이은 다섯 번째 유럽법인이다.

현대캐피탈 프랑스는 현지의 현대자동차·기아 고객에게 자동차할부, 리스, 보험 서비스를 공급하고, 딜러를 대상으로 기업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외사업본부 총괄담당인 김현주 부사장은 "현대캐피탈 프랑스의 공식 출범으로 유럽 내 넘버 투(No.2) 자동차 시장인 프랑스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의 성장을 더욱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캐피탈, 프랑스 시장 진출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