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화성시·소셜벤처와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 협력

SK지오센트릭은 경기 화성시, 친환경 소셜벤처 '수퍼빈'과 플라스틱 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화성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서철모 화성시장과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SK지오센트릭과 화성시, 수퍼빈은 관내 분리배출이 상대적으로 잘 이뤄지지 않는 일반 주거단지, 단독주택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을 구축하기로 했다.

슈퍼빈은 페트병, 캔 등을 자동으로 선별해 분리수거할 수 있는 친환경 로봇 '네프론'을 제작해 수거 스테이션에서 운영하고, SK지오센트릭은 자원회수 로봇이 수거하지 못하는 폐플라스틱 등을 재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수행한다.

화성형 그린뉴딜을 추진 중인 화성시는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 구축에 필요한 인허가와 행정 제도를 지원할 예정이다.

강 부사장은 "SK지오센트릭은 인공지능 수거·선별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과 지자체 간 협력 모델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매립·소각되는 폐플라스틱을 줄일 방안을 다각도로 연구·개발해 플라스틱 순환 경제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