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소생산 클러스터' 청라에 조성키로

인천시는 작년 8월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으로 선정된 '수소생산 클러스터' 조성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계획 일부를 변경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급변하는 수소산업 환경을 반영하고 사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클러스터 조성 장소를 수도권매립지에서 청라국제도시로 변경했다.

이는 청라 지역이 수소 관련 앵커 기업들의 투자 중심지로 떠오르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SK는 인천 수소생산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연계한 액화 수소플랜트 구축에 5천억원을 투자하고, 현대모비스는 1조원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연구·생산시설을 청라에 구축할 예정이다.

수소생산 클러스터 총사업비는 토지 매입비를 고려해 애초 계획보다 330억원 늘어난 2천733억원으로 변경됐다.

시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2027년까지 청라에 수소산업 집적화단지, 테스트베드, 수소산업지원센터 등을 포함한 수소생산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연간 3만t의 부생수소와 1천400t의 분산형 청정수소 생산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훈수 인천시 환경국장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수소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수"라며 "인천이 수소 생산·유통·활용 등 수소 전 주기에 걸친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예타 조사 통과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