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억대 제시, 우선협상자로

4위 이마트24와 격차 벌려
CU·GS25와 선두 경쟁 예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마켓인사이트 1월 17일 오후 4시23분

롯데그룹이 편의점업계 5위 업체인 미니스톱을 품는다. 2018년 인수 협상에 나섰다 무산된 지 4년여 만에 재도전해 신세계그룹을 제치고 승기를 잡았다. 편의점 3위인 롯데그룹의 세븐일레븐은 이번 인수로 4위인 이마트24와의 격차를 더욱 벌릴 수 있게 됐다.

롯데, 미니스톱 인수…'편의점 빅3' 굳힌다

17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일본 이온그룹과 매각주관사 삼일PwC는 미니스톱 지분 100% 매각을 위한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로 롯데그룹을 선정하고 이번주 초 통보하기로 결정했다. 인수 주체는 롯데그룹의 지주사인 롯데지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본입찰에는 롯데 외에 이마트 자회사인 이마트24와 넵스톤홀딩스 컨소시엄 등 세 곳이 참여했다. 롯데는 인수 가격으로 3000억원대를 제시해 2000억원대에 그친 나머지 두 곳보다 가격 측면에서 앞섰다.

롯데는 이번 미니스톱 인수를 통해 국내 편의점 선두 경쟁에 뛰어들 수 있게 됐다. 지난해 말 기준 GS25와 CU의 점포 수는 1만5000여 개, 세븐일레븐은 1만1173개다. 2620개인 미니스톱 매장을 더하면 세븐일레븐은 총 1만3793개 매장을 갖게 된다. 1·2위와의 격차를 4000여 개에서 2000개 안팎으로 줄이는 것이다. 편의점업계에서는 점포 수가 규모의 경제를 결정하는 핵심 지표다. 점포 수가 많을수록 납품 업체와의 협상력이 커지고 물류 비용을 아낄 수 있다. 매출과도 직결된다.

롯데는 미니스톱 인수로 경쟁사인 이마트24(점포 수 5800여 개)와의 격차도 벌리게 됐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롯데로서는 신세계가 미니스톱을 품으면 빅3 경쟁에서 이탈하고 동시에 3위 자리까지 위협받는 가장 나쁜 경우의 수에 처할 수 있었던 만큼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편의점 망을 e커머스 업체와 소비자가 최종적으로 만나는 라스트마일 배송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점도 롯데그룹이 이번 인수에 ‘베팅’한 배경이다. 롯데는 백화점과 대형마트, 슈퍼와 편의점 등 전국 오프라인 매장을 물류 거점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롯데온 등 그룹 내 온라인몰에서 주문한 상품을 세븐일레븐 등 전국 오프라인 점포에서 수령할 수 있는 ‘스마트픽’ 서비스도 운영 중이다.

롯데는 롯데마트 일부 매장과 슈퍼 점포는 영업을 하지 않는 도심형 물류센터인 ‘다크스토어’로 바꾸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점포 내에서 즉석조리식품을 판매해온 미니스톱은 사업 특성상 중대형 매장을 많이 갖고 있어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기 유리한 것으로 평가된다.

일본 이온그룹도 희망했던 3000억원대에 매각하게 됐다는 측면에서 성공적인 거래라는 분석이 나온다.

차준호/박시은/노유정 기자 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