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이 미국 시카고의 호텔을 인수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L7’ 호텔로 문을 연다. 뉴욕과 시애틀, 괌에 이어 미국에서 네 번째 호텔이다.

롯데호텔은 지난 14일 시카고에 있는 ‘킴튼 호텔 모나코’를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3600만달러(약 430억원)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공동투자했다. 롯데호텔은 인수 호텔을 L7 브랜드로 리뉴얼해 내년 하반기 개장할 예정이다. 13층 높이 빌딩에 191객실 규모다. L7은 롯데호텔이 2016년 내놓은 4성급 호텔 브랜드다.

시카고는 관광과 비즈니스 수요가 모두 많은 도시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연간 관광객은 6000만 명 수준이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시카고는 최근 정보기술(IT)산업 육성 정책에 따라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이 급성장하면서 비즈니스 투숙객 수요가 커지고 있다”며 “L7 호텔이 진출하기에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롯데호텔이 미국에서 운영하는 호텔은 동부의 ‘롯데 뉴욕 팰리스’와 서부의 ‘롯데호텔 시애틀’ ‘롯데호텔 괌’ 등 3개다. 모두 특급호텔 브랜드며 이번 L7 진출을 통해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넓히게 됐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