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만 가구에 전력 공급…연간 200만t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
인천에 800㎿급 해상풍력 개발…남부발전·오스테드 협약(종합)

한국남부발전이 글로벌 해상풍력 전문 기업인 오스테드와 손잡고 인천 앞바다에 대규모 해상풍력 공동개발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17일 오후 부산 본사에서 오스테드와 인천시 옹진군 해상 일대에 800메가와트(㎿)급 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 마틴 뉴버트 오스테드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인천 해상풍력 사업은 설비용량 규모가 800메가와트에 달한다.

65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고, 연간 200만t가량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규모이다.

조 단위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며, 그린뉴딜 관련 대규모 투자로 인천지역 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인천 해상풍력 공동개발과 관련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 해상풍력 운영 및 유지보수(O&M) 기술 교류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협력할 계획이다.

오스테드는 시가총액 55조원에 달하는 글로벌 해상풍력 운영·관리 전문 기업이다.

총 7.6기가와트(GW) 규모 해상풍력단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전 세계 설비용량의 31%를 점유하고 있다.

남부발전 측은 "오스테드와 협력으로 해상풍력 운영관리 기술 교류를 비롯해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개발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부발전과 오스테드는 환경 영향 최소화를 위해 사업 부지를 인천 해안선으로부터 70㎞ 이상 떨어진 먼바다에 조성하고, 어업환경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인천지역 주민·어민과의 상생 노력에 나설 예정이다.

마틴 뉴버트 오스테드 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대한민국 대표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 등 여러 경제적 기회를 창출해 해상풍력 12기가와트 달성이라는 한국 정부 목표에 도움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이번 협약이 남부발전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 에너지 전환 목표 달성뿐만 아니라 대규모 해상풍력 개발에 속도를 붙여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