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5,110억 규모 선박 5척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5,110억 원 규모의 선박 5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소재 선사 2곳과 7,900TEU급 LNG추진 컨테이너선 3척, 5만 톤급 PC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PC선 계약에는 옵션 2척이 포함돼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한국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LNG추진 중형 컨테이너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4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며,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해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를 만족할 수 있다.

PC선은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에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