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LG전자 출신 '데이터 전문가' 서희 CTO로 영입

대출비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핀테크 업체 핀다는 LG전자 출신 데이터전문가를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서희 신임 핀다 CTO는 LG전자에서 15년간 근무하며 고객 데이터 플랫폼 개발을 총괄했다. LG그룹 계열사에 분산돼 있던 고객 데이터를 체계화하고 개인화 서비스를 구축한 데이터 전문가다.

서 CTO는 2014년부터 은행과 신용카드, 커머스 등 기업 데이터 기반 경진대회인 ‘빅콘테스트’ 심사위원을 역임하고 있기도 하다. 또한 2016년부터 현재까지 정보통신진흥협회에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정책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각종 규제정책에 대한 이해도도 높다는 평가다.

핀다는 빅데이터 기반 금융서비스를 확장하고자 서 CTO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핀다 관계자는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아마존 웹 서비스(AWS) 기반의 하이브리드 보안 아키텍처를 구성할 계획”이라며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기반의 개인 맞춤 대출 추천 기능과 자동 상환 계산 서비스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