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의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투고.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의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투고.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올해 기존 부품에 소프트웨어 역량을 접목한 모빌리티 솔루션 역량 강화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은 직원들에게 전하는 신년사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산업은 미래 모빌리티 시대로 진입하면서 업체 간 생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모빌리티 혁신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전사적 변화를 추진해갈 것”이라며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업무를 통해 우리만의 조직과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이를 위해 유연하고 자율적인 근무 환경을 갖추겠다고도 했다.

현대모비스가 올해 가장 힘을 주는 분야는 소프트웨어 분야 핵심 인재 육성이다. 그동안 부품 중심의 하드웨어 기술력을 탄탄하게 쌓아왔지만 소프트웨어 관련 인력은 부족해서다. 현대모비스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e-코너 모듈’ ‘자율주행용 에어백’ ‘폴더블 운전대’ 등 신기술을 개발했다. 앞으로 더 많은 제품을 생산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수주를 늘려갈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채용 연계형 SW(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 인재를 채용하고 있다. 취업준비생에게 외부 기관을 통해 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무료로 제공하고 이를 이수하면 채용하는 프로그램이다. 학력, 전공에 관계없이 선발해 교육을 통해 인재로 성장시킨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연결성), 전기차 등 미래차 분야에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연결하는 기술의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렇게 선발한 인재들로 소프트웨어 설계, 구현, 검증까지 통합하는 시스템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주요 대학의 연구 장학생, 석박사급 우수 인재뿐 아니라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도 열고 있다. 소프트웨어 분야의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채용 전략을 다변화하는 것이다. 지난해 300여 명의 소프트웨어 직군 신입 및 경력 직원을 채용한 데 이어 인재를 더 뽑을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말 마련한 ‘2045 탄소중립 로드맵’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올해부터 실행한다. 2040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에서 쓰는 전력을 모두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 2045년까지 탄소 배출을 제로(0)로 줄이겠다는 목표다. 매년 단계별 탄소 배출 점검을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세부 과제를 추진한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