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이어 삼성전자도 OLED TV 출시 공식화
마이크로 LED·Q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도 쏟아져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공개한 QD(퀀텀닷) OLED 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공개한 QD(퀀텀닷) OLED 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10여 년간 글로벌 시장을 호령하던 LCD(액정표시장치) TV 시대가 저물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LG전자에 이어 삼성전자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출시를 공식화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1~2위 TV 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OLED TV 시장을 ‘쌍끌이’하면 LCD TV 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마이크로 LED를 비롯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도 ‘초고화질 TV 백가쟁명’에 가세한다.
전성시대 맞은 OLED
LCD TV 시대 저무나…초고화질 기술 전쟁

17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OLED TV 시장은 꾸준히 커지고 있다. 지난해에만 전 세계에서 650만 대가 팔렸다. 옴디아는 올해 800만 대, 내년 900만 대 등으로 시장이 꾸준히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OLED TV 판매량이 늘면서 패널 원가가 떨어진 덕이다. 다소 비싸더라도 화질이 좋은 TV를 보겠다는 소비자가 많아진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지난해 전체 TV 시장에서 OLED TV가 차지한 비중은 금액 기준으로 10.5%였다. 올해는 이 비중이 12.7%까지 높아질 전망이다.

TV용 OLED 패널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는 최근 화질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기술을 발표했다. OLED TV 대세화를 공고히 하겠다는 포석이다.

올해부터 출시되는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엔 수소보다 무거운 중수소가 들어간다. 중수소를 활용하면 안정적인 소자 구조가 만들어져 패널의 밝기를 30% 높일 수 있다. 여기에 LG디스플레이가 독자 개발한 머신러닝 기반 개인화 알고리즘이 더해진다. 사용자의 시청 패턴을 학습한 뒤 3300만 개에 이르는 소자의 개별 사용량을 예측하고 이를 토대로 색과 영상을 정교하게 표현한다.
전선 넓히는 삼성전자
시장에선 TV업계 1위인 삼성전자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 LCD 패널에 퀀텀닷 필름을 붙인 ‘QLED TV’ 외에 다양한 대안이 생겼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IT(정보기술)·가전 전시회 CES 2022에서 QD(퀀텀닷) OLED 패널을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이 제품에 붙인 정식 명칭은 ‘QD 디스플레이’다. 회사 관계자는 “QD 디스플레이는 청색 소자를 활용한 OLED 패널로 백색 소자를 쓰는 기존 OLED 패널보다 색 표현력이 뛰어나다”고 소개했다.

이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TV를 처음 내놓는 회사는 소니가 될 전망이다. 소니는 CES 2022에서 QD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65인치 TV를 선보였다. 삼성전자의 QD 디스플레이 TV 출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QD 디스플레이의 수율(완제품 중 양품 비율)이 더 올라오면 삼성전자도 QD 디스플레이 TV를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두 번째 선택지는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을 사용한 TV다. 한종희 삼성전자 DX(소비자경험)부문 대표(부회장)는 CES 2022 기자간담회장에서 LG디스플레이와의 협업 여부를 묻는 질문에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백색 광원 OLED TV 출시를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최대 연 100만 대 정도의 패널을 구매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초고가 TV의 대명사인 마이크로 LED TV로도 유의미한 매출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미터(㎛·1㎛=100만 분의 1m) 단위의 LED 소자가 픽셀마다 빛을 내 화면을 표현하는 디스플레이다. 색상과 밝기를 정확히 표현할 수 있지만 110인치 기준 TV 가격이 1억7000만원에 달해 시장 규모가 커지는 데 한계가 있었다.

삼성전자는 레이저로 한 번에 LED 칩 여러 개를 기판에 정렬시키는 기술을 개발해 생산 속도를 1500배 높였다. 한 부회장은 CES 2022에서 “LED 칩을 하나씩 정렬시켜 제조했던 기존 ‘더 월’에 비해 원가를 4분의 1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며 “2400만 개 칩을 한 번에 정렬시키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최종 목표는 마이크로 LED TV 가격을 1000만원대까지 낮추는 것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